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사야 10:05-19> 오만과 착각


여호와께서는 심판의 도구인 앗수르가 교만하여  포학을 행하는 것에 대하여 이스라엘을 심판하신 후에 동일하게 심판하실 것을 선언하십니다. 그렇게 앗수르는 제 힘을 믿다 여호와로 말미암아 소멸하게 됩니다. 


# 5-11절 여호와께서 앗수르를 심판의 도구로 사용하여 이스라엘을 심판하십니다. 

앗수르는 여호와의 진노의 막대기요 도구입니다. 여호와께서 그들을 보내어 불의한 나라를 치고, 그들에게 명령하여 여호와를 분노하게 한 백성을 탈취하고 노략하게 하며 심판하십니다. 그런데 앗수르는 하나님의 뜻과 같지 않고 오로지 허다한 나라들을 파멸하는 데만 관심이 있습니다. 그렇게 점점 예루살렘을 향해 가면서 여호와마저 조롱하고 기고만장 합니다. 

*

앗수르 제국의 득세와 주변 열강들을 침략하는 과정에서 그들의 포학과 무자비함은 고대 근동을 뒤흔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정복 과정은 결국 하나님의 주권과 통치 아래에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앗수르를 경건하지 않는 곧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는 나라들을 심판하는 도구로 쓰십니다. 또한 하나님은 분노하게 한 백성들을 쳐서 노략과 탈취를 허용합니다. 

하지만 자신들의 하나님의 도구라는 생각을 망각하고, 또한 하나님께서 이들에게 명령한 노략과 탈취의 한계를 뛰어넘어 스스로 생각하기를 하나님의 생각과 마음을 무시하고 허다한 나라들을 파괴하고 멸절하는데 혈안이 됩니다. 오만을 넘어서 자고하며 여호와 하나님의 뜻을 무시하고 잔인하고 포악한 탐욕이 앞선 모습들입니다. 

9절에 나와 있는 지명들은 북쪽으로부터 남쪽으로 이스라엘을 향해 오는 여정에 있는 나라들입니다. 이들 나라들 모두 앗수르에 의해 정복되는데 이는 이스라엘을 향해 점점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급기야 북이스라엘 뿐 아니라 예루살렘과 그의 우상들에게 자신들이 다른 나라에 행한 것처럼 하겠다고 기고만장합니다. 

*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요 넘어짐의 앞잡이라 했습니다. 우리가 주님의 도구로 쓰임받음에 감사해야 하지만 더불어 늘 긴장해야 하는 부분은 우리가 주님보다 앞서지 않으며, 우리는 주님의 도구라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뭔가를 해내고 할 수 있고 주도권마저 행사하려 듭니다. 급기야 하나님의 마음과 뜻을 무시한채 자기 소견에 옳은대로 행하게 됩니다. 그래서 자신의 정체성과 신분을 망각하고 어느새 하나님보다 앞서고, 하나님의 뜻과 무관한 일들을 자행하게 됩니다. 

우리가 날마다 주님 앞에서 우리의 실존과 정체성을 확인하고 우리가 주님의 자녀요, 피조물이요, 신부요, 몸된 교회요, 거룩한 백성 등등의 신분임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 12-14절 여호와께서는 이스라엘 뿐 아니라 앗수르에 대해서도 심판하십니다.

여호와께서는 이스라엘에 대한 심판을 반드시 행할 것입니다. 그 이후에 심판의 도구로 쓴 앗수르 왕의 완악한 마음의 열매와 높은 눈의 자랑도 벌할 것입니다. 앗수르 왕은 자신에게 주어진 힘과 지혜의 근본과 출처가 하나님이심을 부인하고, 자신의 힘과 지혜로 이러한 일을 행한 것이라 자고해 집니다. 또한 스스로 총명하여 열국의 경계선을 걷어치우고 그들의 재물을 약탈하며 용감한 자처럼 위에 거주한 자들을 낮췄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열국을 심판하는 일이 너무도 쉬웠다고 오만한 언행을 하고 있습니다. 

*

이제 앗수르의 교만을 직접 고발합니다. 시온과 예루살렘의 징계는 죄로 인한 피할 수 없는 하나님의 결정이지만, 그분의 도구로서의 역할을 부정하고 교만에 사로잡혀 절대권력을 주장한 앗수르 왕도 여호와의 심판을 피할 수 없습니다. 앗수르가 심판을 받는 이유는 그들의 도덕적 잘못이나 잔혹한 전쟁 기술 때문이 아니라, 역사의 주인 되시는 여호와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 교만함 때문에 벌을 받는것입니다. 

‘열국의 경계를 걷어치웠고’는 단순히 다른 나라들을 정복시켰다는 것만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앗수르는 정복한 나라들을 강제이주시키는 정책을 펼칩니다. 그래서 피정복 민족들을 다른 지역으로 강제 이주시키고 그곳에서 다른 피정복 민족들을 옮겨 정착시킨 것입니다. 그래서 피정복민들이 민족성과 고유성과 정체성을 유지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강제이주 뿐 아니라 거침없는 약탈과 폭력으로도 유명한 나라입니다. 

앗수르 왕은 자신을 새 둥지에서 알을 거두어들이는 자에 비교하며 절대권력을 자랑합니다. 그는 아무나 차지할 수 있는 버려진 알처럼 온 세상의 나라들을 정복하고 성읍들을 마음껏 약탈하였습니다. 그의 힘은 너무 압도적이고 잔혹하여 아무도 저항하지 못합니다. 새가 너무 놀라서 날개를 치지도, 주둥이를 벌리고 지저대지도 못하듯이 앗수르의 침략 앞에 모든 나라들이 두려움에 사로잡혀 망연자실할 뿐이다.

*

여호와를 인정하지 아니한 자, 스스로 완악한 마음의 열매와 높은 눈의 자랑을 벌하십니다. 또한 자신의 힘과 지혜와 총명함을 자랑하며 여호와의 나라를 무시하고, 하나님께서 경계지으신 것을 약탈하고, 무력으로 질서를 깨뜨리고, 이렇게 포악한 일을 아무렇지도 않게 행하는 것에 대해서 분명히 심판이 있다는 것을 누누히 강조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해야겠습니다. 


# 15-19절 여호와께서는 교만한 앗수르도 심판하십니다. 

탐욕스럽게 자신들의 배를 불리고, 번영을 누린 앗수르를 만군의 여호와께서 살진 자를 파리하게 하시고, 그들의 영화를 불이 붙는 것 같이 맹렬히 태워버리실 것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의 빛은 불이 되고, 그의 거룩하신 이는 불꽃이 되실 것입니다. 순식간에 그의 가시와 질레가 소멸되며, 그의 숲과 기름진 밭의 영광이 전부 소멸되리니 병자가 점점 쇠약하여 감 같을 것입니다. 그래서 남은 나무의 수가 희소하여 아이라도 능히 계수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

세상의 질서는 세상 안에 내재하는 것도 아니며, 인간들이 새로이 만들어 내는 것도 아닙니다. 하나님에 의해서 주어진 것이기에 피조물(인간)들은 그 질서를 인식하고 그에 따라야 합니다. 지상의 권력은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도구에 불과할 뿐으로, 그분에 의해 주어진 자신의 역할(한계)을 담당할 뿐입니다.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고 스스로 절대권력이 되어 민족들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권리가 자기 손아귀에 있다고 주장할 때 하나님과의 충돌은 피할 수 없게 된다. 권력분점을 거절하며 절대주권을 주장하시는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는 이제 누가 역사의 결정권자인지를 보여주셔야 합니다. 그분께서 자족할 줄 모르고 절대권력에 도취되어 신의 자리에 오르려는 앗수르의 교만에 종지부를 찍으십니다(16-19절). 그분께서 불길이 되셔서 단 하루 만에 불로 다 태워 삼켜버리실 것이다(17절). 진정한 권력자의 심판에 떨어진 앗수르는 병자가 쇠약해져 가는 것처럼 멸망할 것이다(18b절). 앗수르는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완전하게 파멸에 떨어진다(18a절). 어린아이라도 그 남은 나무를 셀 수 있을 정도로 숲과 기름진 밭이 불에 다 타버리는 것처럼 앗수르는 더 이상 생존이 불가능하게 황폐해질 것이다(19절).

*

교만한 자들은 자신들의 영화가 영원할 것처럼 착각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의 살진 몸을 파리하게 하고 재물들을 순식같이 잃게 하실 것입니다.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받는 일이 귀한 일이지만 스스로의 본분을 망각해서는 안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금새 교만해져서 부에 던져질 가시와 덤불이 될 뿐입니다. 


# 거둠의 기도

모든 열방의 주권자 되시는 하나님 아버지

모든 나라의 흥망성쇠가 주님의 주권하에 있음을 

변함없이 믿으며 나아갑니다. 

주님의 도구로 보내심을 받은대로 충성되이 

행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나의 뜻보다 하나님의 뜻을 더 

구하고 찾고 두드리게 하옵소서. 

주변의 심판을 바라보면서

그러한 하나님의 정의와 공의가 

온전히 실현되길 기도합니다. 

늘 겸손한 자세로 주의 뜻을 행하게 하옵소서. 

내게 주어진 은사들을 주님의 뜻대로 사용하게 하시옵고

열방의 흥망성쇠앞에서

오직 여호와만을 바라보며 살게 하옵소서. 

IMG_7866.jpg


IMG_7867.jpg


IMG_7869.jpg


IMG_7870.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8 <이사야 12:01-06> 소망 가운데 구원받은 자들의 감사 노래 file 웃는사람 2020.07.28 19
417 <이사야 11:01-16> 평화의 왕이 오시리라 file 웃는사람 2020.07.28 6
416 <이사야 10:20-34> 하나님의 큰 계획 file 웃는사람 2020.07.25 11
» <이사야 10:05-19> 오만과 착각 file 웃는사람 2020.07.24 6
414 <이사야 09:08-10:04> 진노를 풀지 않으시고 file 웃는사람 2020.07.23 7
413 <이사야 09:01-07> 구원시대의 새로운 통치자 file 웃는사람 2020.07.23 5
412 <이사야 08:09-22> 여호와를 두려워하라 file 웃는사람 2020.07.21 8
411 <이사야 08:01-08> 마헬살랄하스바스 file 웃는사람 2020.07.20 13
410 <이사야 07:10-25>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file 웃는사람 2020.07.19 2
409 <이사야 07-01-09> 유다의 머리이신 하나님 file 웃는사람 2020.07.18 5
408 <이사야 06:01-13> 여호와의 심판 계획 file 웃는사람 2020.07.17 3
407 <이사야 05:18-30> 유다여, 화 있을진저! file 웃는사람 2020.07.16 3
406 <이사야 05:01-17> 포도원의 노래 file 웃는사람 2020.07.15 1
405 <이사야 03:13-04:06> 그날이 오면 file 웃는사람 2020.07.14 1
404 <이사야 3:01-12> 유다의 지팡이와 막대기 file 웃는사람 2020.07.12 2
403 <이사야 02:01-22> 오라 우리가 file 웃는사람 2020.07.12 3
402 <이사야 01:21-31> 시온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file 웃는사람 2020.07.11 1
401 <이사야 01:01-20> 하나님이 바라시는 것 file 웃는사람 2020.07.10 1
400 <베드로전서 5:1-14> 하나님의 집에서 행할 바 file 웃는사람 2020.07.08 2
399 <베드로전서 4:12-19> 연단을 위한 불 시험 file 웃는사람 2020.07.08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