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풀밭&쉴만한물가*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
 96   5   1
  View Articles

Name  
    
Homepage  
   http://www.smileman.info
File #1  
   20031231_1.jpg (39.7 KB)   Download : 23
Subject  
   새해 첫 날의 엽서

새해 첫 날의 엽서



이해인





새 달력에 찍혀 있는
새로운 날짜들이
일제히 웃으며 뛰어와
하얗게 꽃으로 피는 새해 첫날

우리에게 늘 할 말이 많아
잠들지 못하는 바다처럼
오늘도 다시 깨어나라고
멈추지 말고 흘러야 한다고
새해는 파도를 철썩이며 오나보다

우리의 좁디좁은 마음엔
넓은 바다를 들여놓아
넓은 사랑이 출렁이게 하고
얕고 낮은 생각속엔
깊은 샘을 들여 놓아
깊은 지혜가 샘솟게 하자

살아 있음의 축복을
함께 끌어 안으며
새해엔 우리 더욱
아름다운 말을 하고
아름다운 기도를 하자
우리의 모든 말들이 향기로워
잊혀지지 않는 시가 되게 하자

우리가 서로를 더 많이 생각한다면
이세상 모든 이가 형제라고 할 만큼
서로를 더 많이 아끼고 위해 준다면
우리는 더욱 행복한
새해의 새사람이 되리.



no
C
subject
name
date
hit
*

  새해 첫 날의 엽서

2003/12/31 2881 151
95
  사랑하고 있을 때가 가장 외롭다

2003/12/30 3011 146
94
  오랑캐 꽃을 위하여

2003/12/29 2737 163
93
  겨울 길목에서 당신을 기다립니다.

2003/12/26 2057 80
92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2003/12/25 1760 108
91
  메리 크리스마스

2003/12/24 1248 75
90
  사랑하고 싶은 사람

2003/12/23 1273 67
89
  나는 슬픔을 알고 나서 웃음을 배웠다

2003/12/22 1332 60
88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일은

2003/12/20 1426 61
87
  여섯줄의 시

2003/12/19 1258 69
86
  입 술

2003/12/19 1337 83
85
  그 사람을 가졌는가

2003/12/18 1266 65
84
  사랑이 깊어진다는 것은

2003/12/17 1299 78
83
  막차가 끊긴 풍경

2003/12/16 1260 66
82
  수평선을 바라보며

2003/12/15 1268 66
81
  님은 떠나고

2003/12/13 1293 70
80
  연필 깎는 시간

2003/12/12 1269 65
79
  비어 있음의 풍경

2003/12/11 1216 95
78
  이 노릇을 또 어찌하리

2003/12/10 1428 56
77
  눈 오는 날

2003/12/09 1237 57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